이름 :  
솔뫼안해 제목 : 두가지 방법으로 끓이는 된장찌개
조회 :  
2097
 
 
   무릇 모든 음식에는 어울리는 재료가 있습니다.
그중에서 간단하게 끓이는 법과,
제대로 넣어서 끓이는 법을 올립니다.

[간단하게 끓이는 법]

재료: 띠포리또는 다시 멸치 약간
대파,마늘갈은것,양파,두부,풋고추,
표고버섯,고추가루,된장.

1) 뚝배기에 띠포리또는 다시 멸치를 약간 넣어서 끓입니다.
2)끓은 물에서 띠포리는 건져냅니다.
3)된장을 풉니다, 소금은 쓰지 않고 된장으로만 간을 맞춥니다.
4)두부를 넣습니다.
5)대파,양파,풋고추,표고버섯을 넣습니다.
6)마지막으로 마늘, 고춧가루를 얼큰하게 넣습니다.


[제대로 넣어서 끓이는 법]

된장찌개나 고추장찌개는 맹물보다
쌀뜨물에 끓여야 구수합니다. 쌀뜨물에는
전분이 많아서 열을 가하면
된장과 고추장의 무거운 입자를 균일한 용액으로
만들어 주며 찌개에 웃물이 생기지 않고 매끄러운
감촉과 맛을 더해 줍니다.

된장찌게에는 고기도 잘 어울립니다.
저흰 거의 고기를 쓰질 않습니다만,
고기를 넣으실 땐 아래와 같이 하면 좋겠죠.

먼저 고기를 볶다가 물을 붓습니다.
찌개에 넣는 고기는 어느 정도 기름기가 있는 게 좋습니다.
생고기보다는 갖은 양념을 해서 볶다가
준비한 쌀뜨물을 붓고 된장이나 고추장을 풀면
냄새가 나지 않고 국물맛도 진합니다.

된장에 양념을 넣습니다.
진한 된장찌개의 맛을 원한다면
된장에 약간의 고추장과 참기름 등을 섞어
양념해서 볶다가 끓이면 색다른 맛이 있겠죠.

된장찌개는 오래, 고추장찌개는 잠깐 끓입니다.
된장찌개는 처음엔 센불에서 끓이다가
한소끔 끓으면 보글거릴 정도로만 불을 줄여 오래 끓여야
국물맛이 은근하게 우러나 구수합니다.

거품을 걷어냅니다.
거품은~~
재료가 가지고 있는 찌꺼기들의 부산물이라고 보면 됩니다.
따라서 어떤 찌개든 끓이면서 생기는 거품은
걷어 내야 잡맛이 없고 국물이 깨끗합니다.

두부는 나중에 넣습니다.
두부를 일찌감치 넣고 끓이면 국물뿐 아니라
다른 맛과 성분들도 모두 흡수해 국물이 적어지고
맛도 없게 됩니다.
두부에 소금간을 약하게 나중에 넣어 끓여 내면 되겠죠.

파, 마늘은 거의 다 끓였을 때 넣습니다.
파와 마늘에는~~
황화 물질이 들어 있어 맵고 향긋한 냄새를 풍깁니다.
이 성분은 쉽게 날아가버리고
국물에 우러나 국물맛을 나쁘게 하므로 다 끓은 후에
마지막에넣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 꼬리말 달기
이름 비밀번호 E-mail
내용  

 
 
 
 
  : 없음
  : 우엉 김치
 
207
솔뫼안해
두가지 방법으로 끓이는 된장찌개
2016-08-25
2097